충주시 유승훈 안전총괄과장, 국가재난관리유공 대통령상 수상

적극적이고 신속한 재난대응능력 인정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4/06/06 [19:13]

충주시 유승훈 안전총괄과장, 국가재난관리유공 대통령상 수상

적극적이고 신속한 재난대응능력 인정

충주신문 | 입력 : 2024/06/06 [19:13]

▲ 유승훈 안전총괄과장  © 충주신문

유승훈 안전총괄과장이 적극적인 재난예방․대응․복구에 따른 재난피해 극복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가재난관리 유공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충주시는 지난해 기록적인 폭우와 괴산댐 월류로 큰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인명피해 우려지역을 대상으로 주민 대피를 명령하는 등 단 한 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하게 조치했었다.

 

또한, 충주시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수 있도록 관내 호우피해 현황을 철저하게 조사하고 관계 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490억 원의 피해 복구 비용을 확보하고, 호우피해 주민에게는 재난지원금을 지원해 피해 주민의 생계안정에도 도움을 준 공로를 인정받았다.

 

유승훈 안전총괄과장은 “전 직원들이 체계적이고 신속하게 대응을 해준 덕분에 인명피해 없이 대처할 수 있었다” “올해에도 호우피해 우려 지역에 대해 철저히 사전점검을 하는 등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노력하고, 피해 발생 시 관계 기관과 유기적인 체계를 구축하여 주민불편사항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지난해 4월 수안보 외국인 관광객 버스전복 사고 시에도 신속한 사고 수습과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통해 주한 이스라엘대사가 충주를 직접 방문하여 감사 인사를 전하는 등 각종 재난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충주문화예술봉사협회-송원의료재단, 업무협약
1/11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