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의 발전 방향은 ‘퓨전’

최성자JS음악학원장 | 기사입력 2007/05/07 [00:00]

국악의 발전 방향은 ‘퓨전’

최성자JS음악학원장 | 입력 : 2007/05/07 [00:00]

▲ 최성자 JS음악학원장   

퓨전(Fusion)이라는 말은 20세기에 본격적으로 사용하게 되어 오늘날 음식이나 음악 등 여러 분야에 새로이 탄생되어 쓰게 된 용어이기도 하다.

 
특히 음악의 장르 중 ‘퓨전국악’은 국악과 양악을 혼합하여 융해시킨 것으로, 즉 두 음악이 완전히 융합되어 하나의 다른 음악이 만들어지는 것으로 제 3의 또 다른 장르를 만든 것이다.

 
우리나라의 국악도 이러한 퓨전 현상으로 자리바꿈하고 있는 것을 요즘은 자연스럽게 알 수 있는데 순수성이나 고유의 전통을 잃어가는 것이 아닐까하는 우려도 없지 않아 있다.

 
그런데 한국음악을 거슬러 올라가면 향악기와 당악기의 혼합편성인 ‘향당교주’가 있었으며, 더 거슬러 올라가면 해금, 장고, 양금 등 외래 악기들이 향악에 사용되어 토착화되는 과정에서 새로운 악곡 및 악기편성으로 정착된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이렇듯 과거에도 시대 흐름에 맞게 문화가 변화한 것을 알 수 있듯이 이미 오래전부터 퓨전화 되어 오고 있다는 것을 알고 오늘날의 퓨전 국악의 인기도 실감하여야 할 것이다.

 
영화 ‘왕의 남자’를 통해 널리 알려지게 된 남사당패를 보아도 ‘아직도 남사당패가 있었나?’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나마 굵직한 축제(춘천 마임 축제 등)에 남사당패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 빼곡히 사람들이 몰려든다거나 국립 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왕의 남자의 열기로 인한 남사당패 공연을 보기위해 일정을 체크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 다행이었다.

 
우리의 것이 소중한 만큼 ‘국악’이라는 콘텐츠를 현대적으로, 나아가 세계적으로 맞춰 개발한다면 또 다른 하나의 ‘장르’로 만들 수 있을 것임은 익히 아는 사항이며, 그러므로 우리나라의 미흡한 영화음악을 위해 창의적인 노력이 절실히 필요한 때임은 그나마 한류를 타고 있는 영화시장을 보아서도 잘 알 수 있다.

 
얼마 전 공연 된 ‘화성을 꿈꾸다’나 ‘명성황후’와 같은 뮤지컬의 음악은 국악과 오케스트라의 혼합으로 온몸에 전율을 느끼게 할 만큼 가슴에 와 닿은 음악이었다고 생각한다.

 
공연 시작과 끝 내내 가슴을 파고드는 국악단과 오케스트라단의 융합은 이미 세계무대에 오를 만한 위력이 있음을 알게 되었다.

 
그러므로 우리 충주시의 우륵국악단은 많은 국악 공연이나 또는 협연으로 충주시민들에게 단순히 볼거리, 들을 거리를 제공해 주는 것이 아닌 열린 귀와 보고 느끼는 아름다움을 제공해 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충주시 우륵국악단의 주 1회 단원 연습과 연 3회라는 공연 일정과는 달리 매일 단원 연습과 정기 연주회뿐 아니라 수시 공연, 특별 공연 등 많은 공연을 위해 준비하는 청주 시립국악단을 비교해 본다면 이미 ‘직지’를 세계에 알린 청주와 청주시립국악단의 어울림을 새로운 각도로 바라보아야 함이 필요하다고 본다.

 
지금 한국의 문화한류는 많은 경제적 수익을 남기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와 같다고 했다.

 
물론 이 한류가 멈추지 않게 하려면 질적 수준과 새로운 콘텐츠를 끊임없이 개발하고 문제점에 대한 개선 방안을 기울여야 하지만 이에 우리의 충주도 국악이 살아있는 도시임을 상기하여 충주가 지닌 ‘국악’과 충주의 ‘무술’정도라면 충분히 세계화에 이바지할 수 있는 콘텐츠가 아닐까 한다.

 
테마가 있어도 좋고, 단순 공연이어도 좋은 퓨전 국악 한마당을 이 곳 충주의 문예회관 야외 공연장이나 우륵당에서 수시로 볼 수 있다면 좋겠다.

 
미국 국무부 주최 ‘지구의 날 미술대회’에서 선화예술중학교 1학년 가수연(13)양이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 26일 존 네 그로폰테 국무부 부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미술대회 시상식 에서 가양은 벨로루시의 안나 쿠투자바, 불가리아의 마리야 니코로바 등 2명과 함께 상을 받았다.

 
가양의 대상 수상작은 폐선을 그린 ‘버려진 배, 버려진 지구(사진 오른쪽)’였다. 시상식 참석차 어머니와 함께 미국에 체류하고 있는 가양을 대리해, 가양의 아버지 가철(41·창업지원 대표)씨는 대상작 ‘버려 진 배, 버려진 지구’는 “강원 강릉으로 가족여행을 갔을 때 수

 
연이가 버려진 배를 보면서 떠오른 생각을 표현한 그림”이라고 설명했다.

 
지난주 국무부로부터 수상 소식을 전해들은 가양은 “그림을 잘 그렸다기 보다 아마도 버려진 배를 통해 환경보존에 대한 경각심을 확실히 전달했기 때문이 아닐까요”라고 반문했다고 한다.


가양이 예술중학교 미술반 학생으로는 그림을 늦게 시작한 편이라 실기테크닉이 뛰어나지는 않지만, 평소 독서와 글쓰기를 통해 다듬은 사고력이 그림의 묘사와 표현에도 반영된 것 같다고 가씨는 말했다.

 
한국 예선서 1등을 했을 때도 수연이가 “나보다 그림을 잘 그리는 친구들이 많은데 정말 뜻밖”이라며 본인도 놀라워했다고 한다.

 
분당 늘푸른초등학교를 거쳐 선화예중서 미술을 전공하고 있는 가양은 초등학교 5학년부터 미술을 시작했으며, 다양한 책을 두루 찾아 읽는 털털한 모범생. 친구들과도 잘 어울리며 가씨 성(性) 때문에 ‘가수’라는 별명이 붙었지만, 실제로도 요즘 유행하는 랩노래를 곧잘 부른다. 미술을 전공하면서도 글쓰기를 즐기는작가 지망생이기도 해서 앞으로 동화작가 혹은 그림책 작가가 되는 꿈을 품고 있다.

 
가양의 담임교사 김희영씨는 “수연이가 공부도 잘하지만 학교서 실시한 인지검사에서 특히 창의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미술대회는 미국 국무부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을 일깨우기 위해 실시한 행사.


미국 대사관이 선정한 세계 40국별 우수작 중 국무부 심사위원단이 대상작을 선정했다.

 
한국서도 주한미국대사관이 10~15세 어린이 대상으로 작품을 공모, 가양의 작품을 포함해 2점을 선정해 본선에 출품했다?

 
한편 26일 시상식에서 네그로폰테 부장관은 “출품작들이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지구의 중요성을 보여줬다”며 “세계 어린이들이 그린 그림 역시 우리 모두가 함께 함으로써 지구 환경을 지킬 수 있음을 일깨워준다”며 환경에 대한 세계인의 지속적인 관심을 강조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충주 다이브페스티벌 개막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