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용산동, 상가 도로변 향기 품은 꽃거리로 변신!

힐링 꽃 화분 설치로 마음 위로, 경제 활성화 도모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1/05/13 [15:50]

충주시 용산동, 상가 도로변 향기 품은 꽃거리로 변신!

힐링 꽃 화분 설치로 마음 위로, 경제 활성화 도모

충주신문 | 입력 : 2021/05/13 [15:50]

 

 

충주시 용산동이 꽃내음과 더 가까운 명소로 다시 태어나고 있다.

 

용산동행정복지센터(동장 조수정)는 4월 30일 ‘충주여고사거리~용산주공2단지아파트’ 일원의 상가 및 도로변에 봄꽃을 식재했다고 밝혔다.

 

용산동은 시에서 지원받은 꽃화분을 용산동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안영석)를 비롯한 주민들의 참여를 통해 식재하고, 향후 물주기 등 관리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상가건물 속 꽃내음 풍기는 꽃거리 조성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상인과 주민들에게 심신의 위로가 되고 활력이 되어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새롭게 조성된 꽃거리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한 상인은 “처음에는 화분을 관리해야 한다는 사실이 부담스러웠는데, 막상 가게 앞에 피어있는 꽃을 보니 기분도 좋고 손님들도 더 찾아오실 것 같다”고 전했다.

 

용산동에서는 새롭게 조성한 내에 위치한 충주씨 포토존을 꾸준히 관리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해 지역의 자연친화형 명소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안영석 주민자치위원장은 “용산동 꽃 화분 거리는 주민자치위원회와 상가 주민들이 합심해 잘 관리해 나갈 것”이라며 “용산동을 오고 가는 모든 주민의 정서적 위로뿐 아니라 상가의 번영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수정 동장은 “코로나로 지쳐있는 시민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심어줄 꽃거리 조성에 힘써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봄꽃처럼 따스한 향기를 전하는 용산동을 만들어 가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자총충주시지회 청년회, 코로나19 방역 봉사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