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치매안심센터, 치매환자 쉼터 ‘기억키움학교’ 운영

주 3회 3시간씩, 현실인식훈련, 인지중재프로그램, 인지자극 등 진행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1/05/06 [14:04]

충주시치매안심센터, 치매환자 쉼터 ‘기억키움학교’ 운영

주 3회 3시간씩, 현실인식훈련, 인지중재프로그램, 인지자극 등 진행

충주신문 | 입력 : 2021/05/06 [14:04]

 

 

충주시치매안심센터는 치매환자 쉼터 프로그램인 ‘기억키움학교’가 치매환자와 가족으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기억키움학교는 지역 내 치매환자 등을 대상으로 치매 악화 방지 및 가족들의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특화사업이다.

 

이용대상은 충주시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경증 치매환자로 노인장기요양서비스 미신청자, 등급판정 대기자, 인지지원등급자(장기요양 서비스를 제공받지 않는 자)이다.

 

센터는 치매환자 중 저소득층과 홀몸노인, 노인 부부 등을 우선 대상으로 선정하고 있다.

 

기억키움학교는 주 3회, 3시간씩 운영되며 인지중재, 인지자극 프로그램(음악, 공예, 동화구연, 운동)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지난 4월부터는 충청북도 지역 특화사업인 치유 농장 프로그램에도 참여해 대상자들에게 폭넓은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센터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전 강사진이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하고 음성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수업에 참가하는 인원은 예외 없이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코로나19 상황으로 위축되었던 치매 환자들의 활동을 증진시킴으로써 치매의 악화 방지와 보호자에겐 부양 스트레스를 줄여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더 많은 시민 여러분의 관심이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억키움학교’에 대한 궁금한 사항은 충주시치매안심센터(☏850-1792~3)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자총충주시지회 청년회, 코로나19 방역 봉사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