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는 적극 막아야 한다

이규홍 대표이사 | 기사입력 2021/04/26 [15:10]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는 적극 막아야 한다

이규홍 대표이사 | 입력 : 2021/04/26 [15:10]

▲ 이규홍 대표이사     ©

일본 정부가 2023년부터 후쿠시마 원전 사태로 저장해두었던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겠다고 하는 것은 바다를 사이에 두고 이웃에 인접한 국가들을 무시한 안하무인격인 동시에 후안무치한 행동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일본은 군국주의 시절 이웃 국가를 무시하고 침범하여 강점하던 때의 잘못된 생각을 지우지 못하고 다시금 이들을 분노케 할 것인가를 판단해야 한다.

 

삼중수소를 다량 품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방사능 오염수는 이웃 국가들과 철저한 검증을 거친 후 상의하여 방류를 결정하는 것이 국제적 예의이다. 일본 스스로 괜찮다고 해서 이웃 국가들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다.

 

더욱이 이러한 방사능 오염수가 10년 또는 20년 후에 우리나라는 물론 중국, 대만 등 인접국가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실에 우리는 더욱 경악할 수밖에 없다. 일본 역시 1993년 러시아 핵잠수함 폐기물 방류 때 해양 환경 파괴의 이유를 들어 강력히 반대하고 항의한 사례를 기억하지 못하는 것인가! 아니면 내가 하면 괜찮고 네가 하면 안 된다는 내로남불식의 자가당착적 발상인가 문제가 된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는 현재 기술로는 제거할 수가 없는 물질이다.

 

더욱이 이는 환경적으로 많은 피해가 예상되는 문제이기도 하다. 또한 방사능 오염수가 방류되었을 경우 해양수산자원은 물론 수산물 먹을거리에도 치명적인 피해를 불러일으킬 수도 있는 것이다. 바닷물은 해류에 따라 흐르게 되어 있다. 그러한 관계로 바다를 공유하고 있는 우리나라는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할 경우 직접적인 타격을 입게 된다. 그러니 정부는 이 일에 대해 철저한 대책을 세워야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국제해양재판소에 잠정조치를 포함한 제소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만큼 국제해양법 등을 면밀히 검토하여 적극적인 대처를 해야 한다.

 

또한 많은 시민단체를 포함한 관련 단체도 나서야한다. 일본은 정제를 한 뒤 방류하는 것과 끓여서 증발시키는 방안을 검토하다 해양방출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방류할 경우 무엇으로 안전을 담보할 수 있을 것인가. 납득할 수 있는 조사기관의 검증은 거친 것인가. 이처럼 일본의 무책임한 처사는 국제적으로도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

 

현재 세계는 지구가 병들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환경 문제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대처하려 하고 있다. 그러한 때에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방류는 전 세계 인류의 지탄을 받아 마땅한 일이다.

 

바다에는 국경이 없고 해류의 흐름을 막을 방도도 없다. 그렇기 때문에 해양 방류를 할 경우 그 오염수가 어디인들 못가겠는가. 그러니 인접 국가인 한국, 중국, 동남아 대만 등 많은 나라들과 협의해 강하게 일본을 압박해 나가야 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자총충주시지회 청년회, 코로나19 방역 봉사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