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근 지자체까지 환경적 피해 절대 안 된다

이규홍 대표이사 | 기사입력 2021/04/19 [09:50]

인근 지자체까지 환경적 피해 절대 안 된다

이규홍 대표이사 | 입력 : 2021/04/19 [09:50]

▲ 이규홍 대표이사     ©

쌍용양회가 추진 중인 영월군 쌍용리 폐광된 산에 폐기물 매립 시설을 조성하고자 하는 것은 철저히 반대함이 마땅하다.

 

이 폐기물 매립 시설이 조성될 경우 단양, 제천, 충주 등지의 환경오염이 우려되고 침출수로 인한 지하수 오염까지 될 수 있어 이는 현재를 사는 이 지역 및 인근 지역에도 상당한 환경적 피해를 줄 뿐만 아니라 미래 세대들에게도 환경적 피해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적극 저지해야한다. 더욱이 쌍용양회 주식회사에서 추진하는 폐기물 매립 시설의 규모가 매립 용량 560만 톤으로 제천 왕암동 산업 폐기물 매립 용량의 20배에 달한다 하니 이러한 규모에서 침출수 유출로 인한 제천, 충주 등 지역에 심각한 환경 피해를 줄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한 관계로 단양, 제천 지역 반대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충주시도 적극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시해야한다.

 

점점 더 온실 가스로 인한 지구의 기상 이변으로 온대 기후였던 충북 북부지역도 아열대기후로 변하는가 하면 중국 등지에서 불어오는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가 급등했고, 경상북도 상주 땅으로 되어있는 문장대온천으로 인한 피해 예상으로 충주를 비롯한 충북 지자체가 나서서 반대 시위 등을 한 결과 문장대 온천이 저지되었는데 강원도 영월의 폐기물 매립으로 인해 또 다시 충청북도 북부지역이 환경적 큰 피해를 입게 된다면 이는 청정지역으로 분류되어 왔던 충청북도 북부지역이 심각한 환경적 피해로 물들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더욱이 충주, 제천 지역은 남한강 상류에 자리 잡은 이유로 서울 식수원 오염이라는 이유 때문에 공장 설립 등에 많은 제약을 받아왔다.

 

이러한 영향 등으로 제천은 인구 17만 정도의 도시에서 인구 13만 도시로 전략하는 안타까운 도시가 된 것이고 충주도 25만의 도시에서 22만의 도시로 정체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쌍용 매립장 건설로 인해 환경적으로 피해를 입게 된다면 청정 지역으로서의 위상에도 금이 가는 것이기 때문에 충주, 제천, 단양의 청정지역과 관광인프라 구축 등을 위해서라도 환경적 피해는 절대 막아야 한다.

 

단양군 의회의원들의 말을 빌리면 쌍용양회는 지난 60여 년 동안 국가기간 산업이라는 미명하에 시멘트 생산과정에서 다량의 분진 및 미세먼지, 질소산화물 등을 배출해 온 것에도 불구하고 시멘트 채굴 종료지구에 폐기물 매립 시설을 하는 것은 지역주민의 피해와 주변 환경이 받게 될 치명적 위협을 경시한 몰염치한 행동이 아닐 수 없다는 것이다.

 

이는 그동안 피해를 입었던 지역 주민들에게 보상을 못할망정 또 다시 지역 주민들을 환경적 피해의 구렁텅이 속으로 빠트리게 하는 것은 자신들만을 생각하는 전형적 이기주의 형태가 아닐 수 없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신근회, 소외계층 상품권 기탁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