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미래농업 이끌 청년농업인 선정

도비 선정자 월 최대 80만원, 국비 선정자 월 최대 100만원 생활안정자금 지원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1/04/12 [14:59]

충주시, 미래농업 이끌 청년농업인 선정

도비 선정자 월 최대 80만원, 국비 선정자 월 최대 100만원 생활안정자금 지원

충주신문 | 입력 : 2021/04/12 [14:59]

 

 

충주시가 올해 후반기 시정방침인 ‘젊은 농촌 더 가까이 살고 싶은 농촌 도시’ 실현을 위해 ‘청년농 영농정착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청년 후계농(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은 청년농 육성의 일환으로 청년층의 농업 분야 창업을 활성화하고 조기에 경영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2018년 6명 육성을 시작으로, 올해는 총 59명으로 확대해 운영한다.

 

영농정착지원금 지원사업에 선정된 도비 대상자에게는 월 최대 80만 원의 생활안정자금을 3년간 지원하며, 국비 선정자에게는 월 최대 100만 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최장 3년간 지원한다.

 

또한, 창업자금·농지 임대·영농기술 교육·경영 컨설팅 등의 서비스도 연계해준다.

 

시는 올해 청년농 영농정착지원사업에 총 37명의 청년농업인이 지원했으며, 서면과 면접 평가를 거쳐 소양과 자격을 갖춘 청년농 21명을 선정해 국비 14명, 도비 7명을 지원하기로 했다.

 

독립경영을 하는 선정자 12명은 이달부터 영농정착지원금이 지급되며, 창업예정자 9명에게는 농지 등 영농기반을 마련하고 농업경영체(경영주) 등록을 한 이후 지원금이 지급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속 가능한 농업을 주도할 미래 핵심 인력 양성을 위해 청년농 육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젊은 농촌 더 가까이 살고 싶은 농촌도시를 위해 청년농업인이 농업을 꾸준히 유지하고 농촌에 오래 정착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신근회, 소외계층 상품권 기탁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