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외국인 근로자 ‘신속 PCR 검사’

불법체류자 포함 외국인 근로자 무료 선제검사로 코로나 차단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1/03/05 [14:53]

충주시, 외국인 근로자 ‘신속 PCR 검사’

불법체류자 포함 외국인 근로자 무료 선제검사로 코로나 차단

충주신문 | 입력 : 2021/03/05 [14:53]

 

 

충주시는 3월 5일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무료 PCR 검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최근 외국인 근로자의 코로나19 감염이 지속됨에 따라 선제 대응으로 지역사회 코로나 안전망을 견고히 하기 위해 무료 PCR 검사를 추진한다.

 

검사 대상은 기업체 및 집단근무 사업장, 직업소개소, 인력 도급업체 및 농가 등에 고용된 외국인 근로자이며 3월 13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효율적인 검사 진행을 위해 고용노동부 충주지청 등과 외국인 근로자 실태를 확인하기 위한 협조체제를 강화했으며, 신속 대응을 위한 핫라인(☏ 043-850-4411)을 설치했다.

 

또한, 20명 이상 외국인 근로자가 근무하는 업체를 대상으로는 ‘찾아가는 이동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

 

이동 선별진료소 운영 관련 문의는 충주시 보건소 감염병관리과나 경제기업과(☏ 043-850-4410, 6041~2)로 문의하면 된다.

 

특히, 지역 내 모든 외국인이 검사를 받도록 하기 위해 불법체류 여부는 확인하지 않는다.

 

시 관계자는 “최근 충북도에서 외국인 근로자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집단으로 발생하고 있어 지역사회로의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업주들의 각별한 주의와 함께 소속 외국인 근로자가 모두 검사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충주시는 외국인 근로자 밀집 이용시설 현장을 방문해 수시로 지도 점검을 실시하고, 사업주들에게 코로나19 선별검사 비용 및 통보 의무 면제 내용을 담은 홍보물을 전달하는 등 감염병 예방 관리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지역 내 육가공업체 관련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외국인 근로자 대상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등 대대적인 전수 검사를 통해 지역 확신을 조기에 차단한 바 있다.

 

한편, 충청북도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된 1.5단계 연장 행정명령에 따라 외국인 근로자는 타 시도 방문 시 반드시 3일 이내 신속 항원 검사를 받아야 한다.

 

또한, 업체에 외국인 근로자에 대해 신속 항원 검사를 권고하도록 하는 등 외국인 근로자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신근회, 소외계층 상품권 기탁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