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2021년도 예산안 1조1263억원 편성

시민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 회복에 집중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11/27 [14:27]

충주시, 2021년도 예산안 1조1263억원 편성

시민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 회복에 집중

충주신문 | 입력 : 2020/11/27 [14:27]

  

충주시는 ‘시민의 삶의 질 향상’실현을 위한 2021년 예산안 1조1,263억 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시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은 올해 당초 예산 1조698억 원보다 565억 원(5.2%)이 증가했으며, 일반회계는 9577억 원, 특별회계는 1686억 원으로 편성됐다.

 

분야별 예산은 △일반행정 및 안전 682억 원 △교육·문화·체육·관광 766억 원 △사회복지·보건·환경 5092억 원 △농림·수산 1272억 원△산업·교통·지역개발 1894억 원 등이다.

 

이번 예산은 코로나19의 장기화에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치유하고, 휴식공간을 마련하는 데 중점을 두면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호우피해 복구 완료에 집중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도시녹화로 시민들의 휴식공간 마련’을 위해 △시민의 숲 및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52억 원 △복합체육센터 및 공원 조성 47억 원 △수안보 도시생태공원 조성 11억 원 △주요시가지 녹지대 및 가로화단 조성 14억 원 △꽃의 거리 조성 4억 원 등을 편성했다.

 

또한 ‘걷기 좋은 명품길과 찾고 싶은 도시 조성’을 위해 △충주호 출렁다리 조성 5억 원 △목계솔밭 캠핑장 조성 38억 원 △금가 달숯공원 조성 31억 원 △계명산 자연휴양림 시설개선 27억 원 △동량 감성길 조성과 종댕이길, 비내길 개선 등에 10억 원을 투입한다.

 

‘품격있고 정돈된 도시구현’을 위해 △5개 지역 도시재생 사업 123억 원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조성 83억 원 △도로개설 및 정비 275억 원 등도 함께 책정했다.

 

‘지역경제 활성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기업 투자보조금 50억 원 △기업도시 연구 용지 매입 73억 원 △충주사랑상품권 발행비용 86억 원을 편성했다.

 

특히 지출구조조정과 경상경비 절감을 통해 마련한 13억 원의 재원으로 △소상공인 점포환경개선 및 이자 비용 지원 10억 원 △청년농업인 농지임차료 지원 1억 원 △농수산물 택배비 지원 1억 원 등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계층을 위해 사용한다.

 

이어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주거급여 83억 원 △생계급여 275억 원 △기초연금 1,043억 원 △노인일자리 지원 152억 원 △아동수당 109억 원 △영유아보육료 249억 원 등을 편성했다.

 

이 외에도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맞춰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숲 조성 52억 원 △전기 및 수소자동차 보급 137억 원 △운행경유차 배출 저감사업 58억 원 등 247억 원을 반영했다.

 

한편 농업 분야 예산은 올해 당초 1,033억 원보다 238억 원(23%)이 증가한 1,273억 원으로, 기본형 직불제 97억 원의 증가와 산사태 복구비용 95억 원이 주된 요인으로 분석됐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내수경기 침체로 세수 전망이 전년 수준에 머물고, 보통교부세도 올해 당초보다 215억 원 감소하는 등 어려운 여건을 고려해 불요불급한 예산의 지출구조조정과 업무추진비를 포함한 경상경비 10% 절감을 단행했다”며, “가용할 수 있는 재원을 최대로 활용해 필요한 사업예산이 적기에 투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가 제출한 2021년도 당초 예산안은 오는 12월 3일부터 열리는 충주시의회 제252회 제2차 정례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12월 18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신근회, 소외계층 상품권 기탁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