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건설폐기물처리업체 3社, 수재의연품 기탁

5개면 침수피해 주민에 가전제품 등 전달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08/11 [12:49]

충주시 건설폐기물처리업체 3社, 수재의연품 기탁

5개면 침수피해 주민에 가전제품 등 전달

충주신문 | 입력 : 2020/08/11 [12:49]

 

▲ 왼쪽부터 노은환경개발(주) 이재욱 대표, 탄용환경개발(주) 신동협 대표, 조길형 충주시장, 흥진환경(주) 임홍락 대표  © 충주신문


충주시 건설폐기물처리업체인 탄용환경개발(주)(대표 신동협), 흥진환경(주)(대표 임홍락), 노은환경개발(주)(대표 이재욱)은 8월 11일 충주시를 방문해 수해 가구를 위해 써달라며 3,000만 원 상당의 수재의연품을 기탁했다.  

 

이날 기탁은 침수로 인해 가전제품이 망가져 사용할 수 없는 노은, 앙성, 소태, 엄정, 산척 등 5개 면 침수 피해자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수재의연품을 기탁해 주시고, 특히 도로, 제방 등 긴급복구용으로 업체에서 생산된 순환골재를 무료로 지원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3사를 대표 이재욱 노은환경 대표는 “앞으로도 피해 복구가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순환골재와 장비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0년부터 건설폐기물처리업을 운영해 온 3사는 건설사업장에서 배출되는 폐기물을 분리배출하며 친환경적으로 처리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가을 첫사과 ‘홍로’ 수확 한창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