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불법투기 신고자 2명에 신고포상금 지급

200만~300만원 ... 범인 검거에 도움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05/26 [13:38]

충주시, 불법투기 신고자 2명에 신고포상금 지급

200만~300만원 ... 범인 검거에 도움

충주신문 | 입력 : 2020/05/26 [13:38]

 

▲ 주덕읍에 반입된 대규모 폐기물 불법투기 현장  © 충주신문

 

충주시가 기업형 폐기물 불법투기 신고자에게 신고포상금 500만 원을 지급하며 불법폐기물 근절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지난해 대규모 폐기물 불법 투기 사건과 관련해 범인 검거에 도움을 준 신고자 2명에게 ‘환경오염행위 신고 및 포상금 지급 규정’에 따라 A씨 300만 원, B씨에게 200만 원 등 총 50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지자체 최초로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충주시는 효율적인 예찰을 위해 충주 전역을 대상으로 불법투기 우려 지역 전수조사를 완료하고 중점 감시활동을 펼쳐왔다.

 

A씨는 지난해 주덕읍과 대소원 지역에 반입된 폐기물(불법투기량 8,000㎥)이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불법투기 행위를 인지하고 페기물 불법 투기자들을 시에 제보했다.

 

시는 이에 불법 투기 단속반을 통해 야간 잠복근무를 실시한 결과 불법 투기자들을 검거했으며, 충주경찰서와 합동으로 수사해 연루자 44명을 무더기로 검찰 송치했다.

 

그 결과 법원은 지난 4월경 1심에서 1년 2월 징역형을 포함, 4명에 대해 징역형을 3명은 추징금 3100만 원을 판결 선고했으며, 연루자 5명은 구속되어 검찰항소로 2심이 진행 중이다.

 

또한, 지난해 9월경 태풍 ‘링링’으로 어수선한 틈을 타 경기도 평택에서 발생된 산업폐기물을 15톤 차량 6대로 싣고 와 충주시 동량면 구)충주호리조트공터에 불법투기하는 것을 B씨가 신고해 관련자를 모두 검거하는 성과를 냈다.

 

이들 불법 투기 연루자 7명에 대해서도 총 2,00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됐다.

 

시 관계자는 “환경범죄자가 우리 지역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촘촘한 감시체계를 지속적으로 운영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불법투기 신고자 포상을 확대해 공익신고가 생활화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7월 쓰레기와 전쟁 선포 이후 △충주경찰서 합동 민·관·경 감시체계 구축 △우리 마을 지킴이 발족 △불법투기 감시단 운영 △CCTV 확충 △포상금 확대 지급 △불법투기 상황실 운영 등 불법투기자들을 차단하기 위한 촘촘한 감시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경찰 합동 수사를 통해 현재까지 발생된 불법 투기 19건에 대해서 100% 검거하는 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 “나무 수형 바로잡아 아름다운거리로”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