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글로컬캠퍼스, ‘코로나19’' 유학생 관리 방안 마련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02/21 [14:44]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코로나19’' 유학생 관리 방안 마련

충주신문 | 입력 : 2020/02/21 [14:44]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2월 24일부터 기숙사에 집단 수용될 외국인 유학생 세부 관리 방안을 수립했다.

 

이날 회의에서 입국 예정인 외국인 유학생 개인별 신상 파악 현황, 격리시설 사전 준비사항, 격리시설 입실 전, 후 행동요령 및 관리자 대응 조치, 격리시설 내 외국인 유학생 별도 이동 경로 등 코로나19 감염증 확산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종합 대책을 마련했다.

 

이미 건국대 글로컬캠퍼스는 코로나19 대책 본부 및 국제교육원에서 입국 예정인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생활 안내 요령, 개인별 준비 물품 리스트 등을 전달 완료했고, 충주시의 협조로 격리시설 입소 전·후 방역 및 청소, 외국인 유학생 관리를 위한 폐쇄회로(CCTV) 추가 설치, 방역·소독용품 지원, 격리시설 이용자가 사용한 폐기물품 수거 등을 지원받기로 확정했다.

 

또한, 충북도와 충주시는 경기도와 협조해 공항 리무진 버스의 노선을 변경해 건국터미널 운행도 확정했다.

 

아울러 건구구대 글로컬캠퍼스는 외국인 유학생 관리를 위해 예산 1억7000만 원(국고 포함), 방진복 및 방역물품 총 22개 품목 1만1,458개를 확보했고, 2주간 격리되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최대한 불편하지 않도록 도시락과 간식 제공, 중국어 가능한 멘토 교직원을 통해 심리적 불안감을 최소화하는 상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 유학생을 기피하고 경계하는 사례가 발생할 것을 대비해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각 단과대학별 재학생 대상 교양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1월 건국대 글로컬캠퍼스는 비상대책본부 구성 운영, 관·학 협동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방안 마련 논의 등 선제적이고 선도적 모델로 평가받고 있으며, 소외계층을 위한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충청북도 및 충주시와 공조해 나갈 계획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사랑회 소영웅 회장, ‘코로나19’ 극복 성금 기탁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