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빛 테마파크’ 라이트월드 사용·수익허가 취소 통보

관련법령 및 허가조건 위반사항 다수,10월 31일자 허가 취소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10/29 [14:39]

충주시, ‘빛 테마파크’ 라이트월드 사용·수익허가 취소 통보

관련법령 및 허가조건 위반사항 다수,10월 31일자 허가 취소

충주신문 | 입력 : 2019/10/29 [14:39]

 

 

충주시는 세계무술공원일원에서 빛 테마파크를 운영중인 라이트월드(유)의 관련법령 등을 위반으로 사용‧수익허가 취소를 최종적으로 통보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라이트월드(유)는 사용료 체납, 불법 전대행위(제3자 사용수익), 재산관리 해태 등 관련법령 위반이 지속되었고, 허가조건상 자료제출, 市 주의요청 등에 대한 지시불이행의 사유로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지난 10월 15일 행정처분 전 청문을 실시한 결과, 라이트월드(측)의 처분유예 요청 주장에 대해 그동안 충분한 시정 유예(기회)를 부여한 만큼 더 이상 수용은 어렵고, 취소사유를 번복할 만한 사정변경도 없었기 때문에 취소를 확정 지었다.

 

이에 따라, 취소 확정일인 10월 31일 이후부터 라이트월드는 영업을 할 수가 없게 되고, 사업자는 세계무술공원 내 설치한 각종 조형물, 시설물 등을 철거하고 원상으로 복구해야 한다.

 

하지만, 사업자의 소송 제기가 예상되는 만큼 최종 판결 전까지 영업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개장이후 반복적인 행정지도 및 위법 시정 유예에도 불구하고 위법사항이 지속 자행되어, 취소가 불가피 하게 됐다”고 전했다.

 

당초 라이트월드(유)는 450억 원을 들여 세계무술공원 부지에 각국 테마별 조형물 등 빛 테마파크 사업을 추진, 2018년 4월 13일부터 2023년 4월 12일까지 사용수익허가를 받고 영업을 해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생활개선 충주시연합회, 직접 만든 동치미 나눔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