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산업단지 주변에 30억 들여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내년 12월까지 느티나무 등 저감 수종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9/22 [12:27]

충주산업단지 주변에 30억 들여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내년 12월까지 느티나무 등 저감 수종

충주신문 | 입력 : 2019/09/22 [12:27]

 

▲ 미세먼지 차단숲 위치도     © 충주신문

 

충주시는 시민들에게 쾌적한 생활환경 제공을 위해 총사업비 30억 원을 투입해 충주일반산업단지 주변에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한다.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사업은 충주시내에서2km내에 위치하면서 각종 미세먼지 발생원이 되고 있는 20년 이상 노후산단인충주산업단지일원에 밀도 높은 숲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국비 15억 원, 지방비 15억 원 등 총 30억 원을 확보해 노후화된 목행용탄동 산업단지 주변 녹지대에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을 위한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을 추진 중에 있다.

 

시는 올해 연말까지 실시설계 용역을 마무리하고 2020년 2월부터 사업을 착공해 산업단지 내 대로변, 보도 및 완충녹지에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우수한 수종인 느티나무, 목백합, 회화나무 등을 심어 2020년 12월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시는 미세먼지 차단 숲이 조성되면 제5산단으로 이전 예정인 현대엘리베이터와 더불어 산업단지 근로자들의 근무환경이 개선되고, 주민들에게도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사업이 녹색심장 도시 숲 조성의 일환으로 미세먼지로부터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수안보새마을협의회, 개천절 앞두고 태극기 게양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