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4개 기업과 377억 규모 투자협약 체결

에이치제이에프, 금강B&F, 웰바이오텍, 에스피씨 삼립 등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6/25 [10:39]

충주, 4개 기업과 377억 규모 투자협약 체결

에이치제이에프, 금강B&F, 웰바이오텍, 에스피씨 삼립 등

충주신문 | 입력 : 2019/06/25 [10:39]

 

 

충주시와 충청북도가 4개 기업, 377억 원, 고용인원 224명 규모의 투자를 이끄는 성과를 거뒀다.

 

충주시는 최근 잇따른 우량기업 유치로 성공신화를 이루고 있으며 지역 내 기업의 증설투자까지 지속적으로 이어져 명실상부 중부내륙권 신산업도시로서의 위상을 굳히고 있다.

 

충주시와 충청북도는 6월 24일 충주시청 중앙탑회의실에서 조길형충주시장, 허영옥 충주시의회 의장, 서동학 충청북도의회 의원, 강성덕 충주상공회의소 회장, 이형구 충주메가폴리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에이치제이에프 , ㈜금강B&F, 웰바이오텍, ㈜에스피씨 삼립 등 4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을 실시한 ㈜에이치제이에프는 양념육, 그릴닭가슴살, 훈제삼겹살, 훈제목살 등을 주생산품으로 하는 육류가공 기업으로 2017년 12월, 충주시와 투자협약을 맺고 메가폴리스 산업단지에서 사업을 영위하던 중 인근부지를 추가 매입해 250억 원을 들여 건축면적 14,355㎡의 공장을 증설하고 133명을 추가 고용할 계획이다.

 

㈜금강B&F는 충주시를 대표하는 음료제조 기업으로 신제품 개발 및 생산을위해 현재 공장과 연접한 메가폴리스 산업용지를 분양받아 고용인원 40명, 1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여 3,459㎡ 규모의 공장을 증축할 예정이다.

 

웰바이오텍은 안림동 공장에서 홍삼, 헛개나무 등을 활용한 건강음료를 제조하는 기업으로 제5일반 산업단지에 14억 원을 투자하여 2,795.6㎡ 규모의 공장을 건축하고 20명의 신규고용을 계획하고 있다.

 

㈜에스피씨 삼립은 자회사였던 에그팜을 흡수합병해 주덕농공단지 내 증설투자를 계획하고 있으며 주생산품은 계란가공제품으로 13억 7000만 원을 투자하고 31명을 추가 고용할 예정이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어려운 제조업 상황에도 불구하고 증설 투자를 결정해주신 협약 기업 대표님들께 감사드린다”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소태면, 2019 수도권 농산물 직거래 장터 ‘완판’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