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노후택지 지구단위계획 수립 주민설명회 개최

금릉·금제·충의·교현 등 노후택지 4개 지구 대상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3/15 [10:02]

충주시, 노후택지 지구단위계획 수립 주민설명회 개최

금릉·금제·충의·교현 등 노후택지 4개 지구 대상

충주신문 | 입력 : 2019/03/15 [10:02]

 

▲ 노후택지 지구단위계획 주민설명회     © 충주신문

 

충주시는 3월 13일부터 15일까지 노후택지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위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이날 설명회는 도심지 내 지정된 금제택지 지구를 비롯해 금릉·충의· 교현택지지구 등 4개 택지지구단위계획수립(안)에 대해 지역 주민들과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했다.

 

▲ 금제지구 노후택지 위치도     © 충주신문

 

금릉지구(1994년), 금제지구(1993년), 충의택지(1988년), 교현택지(1983년)는 택지개발사업 준공 이후 생활패턴 변화 및 통행량증가에 따른 기반시설의 확충 등 도시여건이 변화함에 따라 지구단위계획변경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시는 도시구조의 근본적인 문제점을 도출해 이를 개선하고 시민들의 편의를돕기 위해 용역설명회를 개최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주로 상업지역내 주차문제 및 단독주택지역 내 계획된 주거상가 건축비율 완화에 대해 집중적으로 건의했다.

 

용역의 주요내용은 도시환경의 여건분석을 통해 필지 내 주차확보 규정 강화, 현황에 맞는 건축물용도변경, 도로경관정비 등 쾌적한 도시환경 확보로서 시민생활의 질적 향상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세부사항으로는 타 지구와의 지구단위계획구역 현실화, 기반시설정비 및 확보방안검토, 주거환경 및 가로경관개선을 위해 충주시 옥외광고물 가이드라인을 반영하고 지역여건을 고려한 밀도 및 층수관리를 통해 도시 정주환경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규제완화 사항은 토지합병이 불가한 획지에 대해서는 연접 토지 2필지 내 합병을 허용토록 했으며, 점포주택의 근린생활시설은 1층의 전층을 이용토록 완화했다.

 

또 단독주택용지는 4층까지 허용해 구도심 재생기능을 갖추도록 했다.

 

이에 따라 1층에 필로티형 주차장을 확보한 단독주택은 3개 층을 이용할 수 있어 그동안의 토지, 건축 민원의 불편사항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지구단위계획(안)은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고시되면 법적효력이 발생된다.

 

시 관계자는 "본 지구단위계획으로 준공된 지 오래된 노후택지로 인해 도시관리정비가 필요한 사항을 최대한 반영해 시민의 불편사항 해소는 물론 도시재생차원에서 여러 가지 지침을 개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람인 충주돌봄, 노은면 소외계층에 선풍기 기탁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