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骨)와 제기 례(豊)의 합자인 몸 체(體)

이찬재 | 기사입력 2017/10/16 [09:23]

뼈(骨)와 제기 례(豊)의 합자인 몸 체(體)

이찬재 | 입력 : 2017/10/16 [09:23]

98회 전국체전이 중심고을 충주에서 화려한 개회식으로 막을 열고 7일간 개최되므로 체()자의 자원(字源)을 알아본다. ()자는 우리의 몸을 지탱하는 뼈 골()이 부수자이다. 제기(祭器)()자는 굽 높은 그릇 례, 풍성하다의 뜻을 가진 예()자의 고자(古字)이기도 하다. ()자는 신에게 바치는 많은 제물을 수북이 담은 모양으로 여기에서는 여러 가지 신체의 각 부위가 갖추어져 있음을 나타내어 사람의 몸을 뜻한다. 몸이란 뜻 외에 친히, 모양새, 근본, 격식, 물체 등의 넓은 뜻을 가진 형성자이다. 문장글씨그림 등에서 나타나는 방식이나 격식을 체()라 하고, 관리(官吏)사이에 지키는 예절을 체례(體例)라 한다. 체육대회를 축전의 뜻으로 줄여서 체전(體典)이라 하며, 글씨의 본보기가 될 만한 잘 쓴 글씨의 사첩을 체첩(體帖)이라 한다. 남에게 안부를 묻는 경우 그의 起居(기거)를 높이어 체후(體候)라 일컫는데 인사말에 기체후라는 말을 쓴다. 지체나 신분에 알맞은 체면을 체통(體統)이라 하고, 문장을 읽을 때 문자에 표현되어 있는 것 이상으로 그 진의를 체득하여 읽음을 체독(體讀)이라 한다. 생기거나 이루어진 형식 또는 됨됨이를 체재(體裁)라 하고, 연하고 무른 체질을 연체(軟體)라 하며 물체의 중심을 이루는 부분을 동체(胴體)라 한다. 궁지(窮地)에 몰려 살아날 길이 없게 된 막다른 처지를 절체절명(絶體絶命)이라 하고, 같은 악공(樂工)끼리라도 곡조를 달리한다는 뜻으로, 동등한 재주의 작가라도 문체에 따라 특이한 광채를 냄을 동공이체(同工異體)라 한다. 바깥 사물과 나, 객관과 주관, 또는 물질계와 정신계가 어울려 한 몸으로 이루어진 것을 물아일체(物我一體)라 하고, 사람들의 행동의지 따위가 조금도 차이가 없이 한 덩어리가 됨을 혼연일체(渾然一體)라 한다. 머리끝부터 발끝까지의 몸 전체를 신체발부(身體髮膚)라 하고, 몹시 놀라서 혼백이 흩어짐을 혼불부체(魂不附體)라 한다. ‘몸에 맞게 옷을 고친다.’는 뜻으로, 일의 처한 형편에 따라 적합하게 일을 처리하여야 함을 양체재의(量體裁衣)라 하고, 우주간의 온갖 물건은 한 몸이라는 말은 만유일체(萬有一體)이다. 몸은 같으나 이름이 다름을 동체이명(同體異名)이라 하고, 몸은 다르나 마음은 같다는 뜻으로, 서로 극히 친밀함을 이체동심(異體同心)이라 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길형 충주시장,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출전 선수 격려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